세월 앞에 장사 없다



“세월 앞에 장사 없다”는 속담이 있다. 이 말은 흐르는 세월 앞에서는 그 누구도 무릎을 꿇는다는, 세월을 결코 이길 수 없다는 뜻이다. 나는 고교 시절 3년간 신문배달을 했다. 그때는 조석간제라 하루에 두 차례나 신문이 나왔다.게다가 이즈음과 같은 아파트 같은 공동주택단지는 없었고 자전거나 오토바이도 매우 귀하…
기사 더보기


파워볼

파워볼사이트 추천

사설 파워볼사이트

사설 파워볼 추천


추천 기사 글